Tag: 슬럼프

내 옆에는 아무도 없어요

나는 혼자야.   
그래서 외로워.  
 
당신이 혼자라는 말. 
그래서 외롭다는 말. 
반은 맞고 반은 틀려요. 
 
사람은 절대로 혼자일 수 없어요. 
생각과 함께 지내니까요. 
 
혼자 있다고 해서 
무조건 외로운 게 아니에요. 
 
혼자 있는 그 자체보다 
혼자 있을 때 찾아오는 
생각이 더 중요해요. 
 
내 옆에는 아무도 없어. 
나는 평생 그랬어.
벗어날 수 없어.  
 
한 번 찾아온 생각은 
떠날 생각을 하지 않고 
마음을 짓밟거든요. 
 
수도꼭지를 잠그듯 
생각을 틀어막을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참 어렵죠. 
말처럼 쉽지 않아요. 
 
나라고 별 수 있나요. 
나도 답답할 때 많아요. 
 
나를 괴롭게 하는 생각이 
모래알처럼 많지만 
하나만 말해볼게요. 
 
읽어주는 사람 없을 때는 
글이 잘 써졌어요. 
 
읽는 사람 늘어나니까 안 써져요.
미칠 노릇이죠. 
 
글이 막히면 
파도처럼 생각이 밀려와요.  
 
네 글을 누가 읽어. 
아무도 안 읽어. 
유치하고 편협해. 
 
생각이 안 사라져요. 
글 쓸 때마다 찾아와서 괴롭혀요.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방법 없어요. 
그냥 끌려다녔죠. 
 
정말 잘 쓰고 싶은데 
뜻대로 안되니까 괴로웠어요.  
 
고생고생하다가 
좋은 방법 하나 찾았죠. 
 
내가 나한테 
단호하게 말했어요. 
 
야, 그냥 써. 
잘 쓰지 말고 그냥 쓰라고. 
 
그래서 그날부터 
그냥 써요. 
 
매일 새벽 4시 기상. 
200자 원고지 20장, 
글자로 4천 자.
 
아무 생각 없이 
모니터 화면을 글자로 
채워 넣어요.
 
가끔 이 방법이 
안 통하는 날이 있어요. 
울죠. 많이 울어요. 
 
이래도 안되는구나. 
정말 안되는구나. 
 
막 울고 있으면 
주님이 옆에 오신 것처럼
마음이 따뜻해져요. 
 
한 사람. 
오직 한 사람. 
상처 입은 한 사람에게 
나를 전해주렴. 
 
아, 그랬구나. 
내가 욕심부렸구나. 
잘못 생각했구나. 
 
마음을 가다듬고 
다시 글을 써요.  
오직 한 사람을 위해.  
 
아가페 사랑. 
긍휼의 마음. 
진정성. 
 
내가 글쓰기 전에 
입버릇처럼 
반복하는 말이에요. 
 
당신에게 전해주고 싶어요. 
그분의 따뜻한 사랑을. 
 
당신이 외로운 것처럼 
나도 외로워요. 
 
내가 외롭지 않으면 
당신이 한심해 보일지 몰라요. 
다행히 나도 외로워요. 
 
내 글이 당신에게 닿고 
당신이 그분께 닿으면  
우린 더 이상 혼자가 아니에요. 
 
나와 당신 사이
새로 놓인 다리로 
그분이 건너가시기를 바라요. 
 
투닥투닥 망치를 두드려 
다리를 짓는 마음으로
타닥타닥 글을 써요. 
 
그분이 당신에게 
건너가실 수 있을 만큼 
튼튼한 다리를 
만들고 싶어서. 
 
당신이 혼자라서 
외로운 게 아니에요. 
 
주님이 계시지 않아 
외로운 거예요.
 
당신이 혼자라고 느낄 때 
주님을 전해주고 싶어요.  
 
나는 더 이상 나쁜 생각이 
당신을 짓밟도록 
가만히 있지 않을 거예요. 
 
내 몸 상해도 돼요. 
망치질을 쉬지 않을 거예요. 
 
다리가 튼튼한가요. 
그래요. 
그분을 전해드릴게요. 
 
주님이 건너가세요. 
당신을 안아주세요. 
 
이제 괜찮아요. 
정말 괜찮아요.

교회 일을 내려놓고 잠시 쉬려 해요

아빠가 오랜 투병생활을 하시다가 돌아가셨어요. 아버지의 죽음이 너무나 슬퍼요. 교회에서 맡았던 일을 내려놓고 잠시 쉬려는데 주변에서 그러지 말래요. 그럴수록 하나님을 더 붙잡으라고 해요. 슬픔의 영에 사로잡히면 일어서기 어렵다고 참고 견디라고요. 
 
슬퍼하세요. 아버지가 돌아가셨는데, 어떻게 슬프지 않겠어요. 일 년이든, 십 년이든, 평생이든 슬프면 우세요. 아버지가 일생동안 그립다면 감사한 겁니다. 아버지의 죽음을 슬퍼하는 감정에 죄책감을 느낀다면 잘못된 겁니다. 
 
당신에게 ‘슬픔의 영’에 사로잡히지 말라고 말한 사람의 의도를 모르겠네요. 이 말은 문맥상 부정적인 뜻이겠지요. 성경에는 그런 말이 없습니다. 나는 그 말을 전해 들을 당시의 상황과 분위기는 모르지만 아무리 좋은 의도라도 성경에 없는 말을 하면 위험합니다. 
 
쉬고 싶으면 쉬세요. 교회 일을 감당하는 것 자체가 본질이 아 닙니다. 당신이 원하시는 대로 결정하세요. 교회 봉사할 사람이 항상 부족해도 교회 문은 안 닫습니다. 하나님이 잘 이끌어 가십니다. 잠시 쉬다가 기운이 나면 다시 섬겨주세요. 
 
있는 모습 그대로 하나님께 나아가세요. 그 눈물 마를 때까지 주님이 위로해주실 거예요. 오늘부터는 마음 편히 울었으면 좋겠습니다. 
 
당신과 돌아가신 아버지 사이에는 예수님이 계세요. 천국에서 그분이 아버지를 돌봐주고 계십니다. 슬플 때마다 예수님 품에 안겨 있는 아버지를 생각하세요. 주님은 친절하게도 이 땅에서 슬퍼하는 당신에게도 찾아오세요. 눈물을 닦아주시며 위로해 주시지요. 
 
예수님이 계시기에 머지않아 슬픔은 소망이 될 것입니다. 슬플 때마다 그분 품에 꼭 안겨주세요. 다시 힘을 얻으면 주님의 일을 잘 감당하실 수 있을 겁니다.

그러다 완전히 낚인다

아는 사람들과
낚시를 같이 간 적 있어요.
 
낚시가 처음이라 그런지 반나절 동안
나만 물고기를 한 마리도 못 잡았어요.
 
옆에 큰 물고기를 두 마리나 잡은 형이
나한테 계속 말했어요.
 
잡을 수 있을 거야.
곧 잡힐 거야. 파이팅!
 
한 번은 들을만했지요.
계속 들으니까 기분이 나빠요.
 
난 여기 놀러 온 건데.
물고기 잡으러 온 게 아니라.
 
위로한답시고 등을 두드려 줄 때
짜증이 절정에 다다랐어요.
 
아, 이 형 옆에서 안되겠다.
자리를 옮겼죠.
 
누가 얼굴에 침을 뱉는 거예요.
손으로 만져봤더니, 하얀 새 똥이에요.
 
아무리 얼굴이 커도 그렇지,
이렇게 넓은 바다에서 얼굴에 새 똥이라니.
 
끼륵끼륵 갈매기 새끼들도
나를 조롱하는구나.
 
하루 종일 한 마리도 못 잡고
집으로 돌아왔죠.
 
지금 생각해보면 그래요.
나는 낚으러 갔다가 완전히 낚였어요.
 
편안하게 시작한 일
주위 시선이 부담이죠.
 
내가 좋아서 한 건데
다른 사람 좋은 대로 하고 있죠.
 
이리저리해보다가
더러워서 못 해먹겠다고 때려치웁니다.
 
나처럼 낚인 거예요.
절대로 못 낚습니다.
 
나는 말하고 싶어요.
아주 차분하게.
 
못 낚으면 어때요, 뭐.
못 낚으면 못 낚은 거죠.
 
마음 편히 먹고 바다 한 번 보세요.
낚싯대만 보지 마시고.
 
파도 소리, 새소리.
저 멀리 수평선, 마음에 담아보세요.
 
우리 여기 쉬러 온 거예요.
뭐 하나 낚으러 온 게 아니라.
 
누가 그랬죠.
인생은 잠시 잠깐이다.
 
하루가 천 년이고
천 년이 하루다.
 
바다를 누가 만들었는지 안다면
낚이지 않을 수 있어요.
 
낚이지 않고
낙낙(樂樂) 하게 되죠.
 
드리워진 낚싯대에 존재를 걸지 말고
드넓은 바다를 보며 꿈을 꾸세요.
 
물이 바다를 덮음같이
그분의 영광이 온 세상에 가득하기를.
 

*희희낙락(喜喜樂樂): 매우 기뻐하고 즐거워함

내 마음 아무도 모를 거야

요즘 사람들이 나에게
자주 하는 말이 있어요.
 
나도 당신처럼
상처를 극복하고 싶어요.
 
상처받은 사람들을
도와주고 싶어요.
 
미안한 말이지만,
나는 상처를 극복하지 못했답니다.
 
당신이 모르는
내 문제가 있어요.
 
어디 가서 아무에게도 말할 수 없는
처지라 나도 힘들답니다.
 
누군가 그러더군요.
약함이 강함이라고.
 
뻔한 말 같지만,
나는 그 말을 받아들였어요.
 
학교 다닐 때
천재 수학 선생님이 있었어요.
 
수학 문제 하나를
여러 가지 방법으로 풀어내는 사람이었죠.
 
해답에 없는 풀잇법을
수시로 만들어 내기도 했지요.
 
연필 없이 눈동자 몇 번 굴리면
답이 척하고 나와버리니 처음 보는 사람은 놀라지요.
 
안타깝게도 그 선생님은
학생들을 오래 가르치지 못했어요.
 
답답했나 봐요.
문제 못 푸는 학생을 이해 못했어요.
 
몇 달 있다가
어디론가 훅 떠나버렸습니다.
 
남들보다 뛰어나면 그 나름
힘든 것도 있나 봐요.
 
수학을 못했던 내게
기억에 남는 선생님이 있어요.
 
내가 질문하면 선생님은 말했죠.
어디, 같이 한 번 풀어볼까?
 
한참을 기다리면
멋쩍어하며 말씀하셨죠.
 
야, 이거 어렵네.
자, 이제 알려줄게.
 
나는 왜 그 선생님이
그렇게 좋았을까요.
 
내담자가 상담실에 들어오면
나도 모르게 말합니다.
 
같이 한 번
이야기해 볼까요?

과거를 그리워할 필요 없어

“열정이 식었어.
뜨거웠던 시절이 그리워.”  
 
봄바람은 봄에만 불어. 
겨울에는 불지 않아. 
 
성령의 바람은 
하나님이 몰고 와. 
 
선풍기를 켜듯, 
간단한 게 아니야. 
 
민들레 씨앗은 
바람을 탄데. 
 
그러다, 
땅에 내려앉아
뿌리를 내린데. 
 
뿌리를 내린 씨앗은 
바람만으로는 못 자라.
 
땅속으로 파고들어 
양분을 당기지. 
 
이 사람 저 사람에게 
은혜를 구걸하지 마.
 
씨앗이 뿌리를 내리듯 
성경에 파묻혀. 
 
한 장 한 장 
성경을 넘기면 
바람이 불 거야. 
 
어디서 어떻게 불어오는지 모르는 
성령의 바람. 
 
종이 한 장이 일으키는 바람이 
너의 가슴을 뛰게 할 거야. 
 
과거를 그리워할 필요 없어. 
오늘 부는 바람으로  
훨훨 날아올라 뜨거워질 테니.  
 
바람이 임의로 불매 
네가 그 소리는 들어도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지 알지 못하나니 
성령으로 난 사람도 다 그러하니라
<요한복음 3:8>

Loading

Pin It on Pinter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