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정이 식었어.

뜨거웠던 시절이 그리워.”  

 

봄바람은 봄에만 불어. 

겨울에는 불지 않아. 

 

성령의 바람은 

하나님이 몰고 와. 

 

선풍기를 켜듯, 

간단한 게 아니야. 

 

민들레 씨앗은 

바람을 탄데. 

 

그러다, 

땅에 내려앉아

뿌리를 내린데. 

 

뿌리를 내린 씨앗은 

바람만으로는 못 자라.

 

땅속으로 파고들어 

양분을 당기지. 

 

이 사람 저 사람에게 

은혜를 구걸하지 마.

 

씨앗이 뿌리를 내리듯 

성경에 파묻혀. 

 

한 장 한 장 

성경을 넘기면 

바람이 불 거야. 

 

어디서 어떻게 불어오는지 모르는 

성령의 바람. 

 

종이 한 장이 일으키는 바람이 

너의 가슴을 뛰게 할 거야. 

 

과거를 그리워할 필요 없어. 

오늘 부는 바람으로  

훨훨 날아올라 뜨거워질 테니.  

 

바람이 임의로 불매 

네가 그 소리는 들어도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지 알지 못하나니 

성령으로 난 사람도 다 그러하니라

<요한복음 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