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18:21-22>

그 때, 베드로가 예수님께 와서 물었습니다. “주님, 형제가 제게 죄를 지으면 몇 번이나 용서해 주어야 합니까? 일곱 번까지입니까?” 예수님께서 대답하셨습니다. “일곱 번까지가 아니라, 일곱 번씩 일흔 번까지라도 용서해 주어야 한다.

 

반복해서 상처를 주는 사람을 어떻게 대해야 할까요? 관계를 단절하고 떠나버리고 싶지만, 예수님의 말씀에 발목이 잡혀요. 

 

상처 준 사람이 한없이 가벼운 말 한마디로 미안하다고 말할 때, 용서해야 한다는 의무감. 그를 미워할 때마다 찾아오는 죄책감. 말할 수 없는 고통이에요. 

 

만약 반복적으로 상처 주는 사람에게 반복적인 고통을 겪고 계시다면, 성경을 오해하신 거예요. 예수님의 말씀을 풀어드릴게요. 오해 없이 들어주세요. 

 

베드로가 예수님께 질문했어요. “예수님, 용서를 구하는 형제를 몇 번이나 용서해야 할까요? 일곱 번이면 될까요?” 

 

베드로는 왜 일곱 번이라고 질문했을까요? 일곱은 유대인의 문화에서 “완전 수”였어요. 7이라는 숫자가 의미하는 바가 있었지요. 일곱 번이면 충분하지 않을까, 베드로가 추측했던 거예요. 

 

예수님은 베드로의 예상을 깨고 전혀 다른 대답을 하세요. “일곱 번씩, 일흔 번이라도 용서해라.” 7 곱하기 70을 해서, 490번을 용서하라는 의미인가요? 아니에요. 용서의 횟수에 제한을 두지 말라는 뜻이에요. 

 

예수님은 그분의 자녀들이 바보처럼 살기를 원하시는 걸까요? 상처 준 사람이 하루에 490번씩 우리를 괴롭히는데, 그때마다 용서하라니요. 아무리 예수님이시라도, 너무 하시는 것 같아요.

 

일단, 침착하세요. 예수님을 오해하시면 안 돼요. 예수님의 의도를 아셔야 해요. 

 

당시의 바리새인은 율법을 의미를 왜곡해서, 자기 편한 대로 해석하고 합리화했어요. 바리새인들은 딱 세 번만 용서했어요. 네 번째에는 그 사람을 정죄해 버렸어요. 

 

네 번째부터는 더 이상 용서하지 않아도 해도 율법을 어기는 것이 아니었죠. 율법을 자기들 멋대로 왜곡하는 상황을 예수님이 따끔하게 지적하신 거예요. 

 

베드로가 예수님의 마음을 헤아려 일곱이라고 넉넉하게 숫자를 부풀려 말했는데, 그조차 충분하지 않았던 거예요. 

 

율법의 참된 가르침은, 용서는 끊임없는 과정이라는 거예요. 끔찍한 일을 경험해 보세요. 용서라는 말을 떠올리고 싶지도 않을 거예요. 상처를 준 사람이 찾아와서, 용서를 운운하는 것조차 헛구역질이 날 정도니까요. 

 

상처 준 사람이 눈앞에 없을지라도, 상처의 고통은 하루 일곱 번씩 일흔 번 반복될 거예요. 예수님의 말씀을 따라, 횟수의 제한을 두지 말고 상처의 고통을 예수님께 가져다주세요.  

 

한 번, 두 번, 세 번, 네 번…. 일곱 번, 다시 일흔 번…. 절대로 멈추지 마세요. 상처의 고통을 끌어안고 아파하지도 마세요. 예수님께 가져다주셔야 해요. 

 

일곱 번씩 일흔 번, 예수님께 내어맡기면서, 차분하게 기다리세요. 시간 오래 걸려요. 자책과 정죄는 용서할 때까지, 잠시 미루세요. 예수님도 일곱 번씩 일흔 번, 충분히 이해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