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워하는 사람이 있어요. 

참아야지, 받아줘야지

다짐하지만 하루를 못 가요.

 

성경에서 

오래 참으라고 하잖아요. 

나도 오래 참고 싶어요. 

 

하루도 못 참고 

다시 미워하는 

나 자신이 실망스러워요.” 

 

도를 닦듯이 

오래 참으려고 노력한다면  

하루가 아니라 잠시도 못 버텨요. 

 

오래 참으라는 말, 

다른 종교에서도 가르쳐요. 

착하게 살면서 참으라고 말하죠. 

 

복음과 종교

무엇이 다를까요?

맞아요, 은혜에요. 

 

오래 참음은 

노력의 결과가 아니라 

은혜의 결과에요.

 

미워하는 사람을 

사랑하려고 애쓴다고 

사랑할 수 없어요. 

 

잠시 잠깐 마주치기만 해도 

화가 나는데 어떻게 해요. 

 

그 사람은 내가 무엇 때문에 

화가 났는지도 몰라요. 

 

매일 똑같은 방식으로

기분 나쁘게 말하는데   

어떻게 견디겠어요. 

 

하루하루 은혜받고 

은혜받은 만큼 받아주는 거예요. 

 

성격 같았으면 

소리 지르면서 싸울 일

따뜻하게 말하고

지나가는 거죠.  

 

은혜가 마르면 싸우고

은혜가 넘치면 받아주는 거예요. 

 

무작정 희생하고 

참으라는 말은 아니에요. 

 

은혜받으면서 

하나님의 뜻을 따르세요. 

 

은혜받은 사람의 말은 

따뜻해서 잘 들리거든요. 

 

미운 감정으로 

내던진 말에는 

가시가 돋쳐 있어요.

 

따가워서 

받아낼 수 없어요.

냅다 받아치죠. 

 

진심이 담긴 말은 

매끄럽고 푹신해요. 

 

엉겁결에 받아들고 

한참을 품고 있어요. 

 

안 듣는 것 같아도 

두고두고 생각하거든요.  

 

잘 지내다 

또 폭발하면요?

 

괜찮아요. 

과정이에요. 

 

내일 아침 은혜받고 

다시 시작하시면 돼요. 

 

은혜받으면서 

하루하루 살았는데 

지나보면 오래 참은 거예요.

 

넘어지고 쓰려져도 

포기하지 않았잖아요. 

 

지나온 모든 날이 

하나님의 은혜라고 

고백할 수 있다면 

그것으로 충분해요. 

 

오래 참으려고 애쓰지 말고 

은혜받으려고 애쓰세요. 

 

하나님은 

오래 참은 당신보다 

지금 이 순간의 당신을 

사랑하시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