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서가 힘들어. 

슬퍼서 눈물 나.” 

 

울고 싶으면 울어. 

넌 그럴 자격 있어. 

 

약한 거 아니야. 

너라서 버틴 거야. 

 

지금까지 잘 했어. 

여기까지 잘 왔어. 

 

이제, 

하나님 차례야. 

 

천 배, 만 배로 

하나님이 갚아주실 거야. 

 

요셉이 큰 소리로 우니 

애굽 사람에게 들리며 

바로의 궁중에 들리더라

<창세기 45:2>